PRESS홍대앞 동네잡지 스트리트H: 《쓰레기에 진심인 편》 특집

“플라스틱이란 소재에 매력을 느꼈어요. 자유자재로 변용할 수 있는 것, 다양한 패턴을 만들 수 있는 게 뭐랄까 플레이하는 느낌이 강했던 것 같아요. 활용할 수 있는 폭도 넓고 재미있는 걸 많이 만들 수 있겠다 싶었죠. 또 우리나라에서 활발하게 활용되는 재료가 아니라 탐구해보고 싶더라고요. 제가 원래 빈티지도 좋아하고 오래된 걸 좋아해요. 그런 저니까 새롭게 플라스틱을 만드는 게 아니라 사용된 플라스틱을 재사용하는 방식에 끌렸던 거죠. 새 제품을 만드는 건 손쉽고 대량으로 일정한 모양의 것을 만들 수 있어요. 안정적인데, 저는 오히려 그게 오리지널리티가 없다고 느껴졌어요. 재활용하는 과정에서 랜덤한 패턴이 나오는데 그게 제품의 개성을 부여한다고 생각했던 거죠.” → 스트리트H에서 더 읽기! or 홍대 인근 배포처에서 인쇄물로 읽기!